한국의 전통혼례


혼례란?

혼례란 일생에 있어 중요한 통과의례 중 하나로 혼인을 행할 때 수반되는 모든 의례와 절차를 포 괄적으로 의미한다.
혼인은 원칙적으로 남녀 두 사람의 사회적으로 인정된 성적, 경제적 결합이다. 그러나 두 개인은 각각 하나의 가족 속에서 자라왔고 가족구성원으로서의 특별한 지위를 가진다는 의미에서 혼인은 두 개인의 결합에 의해 생기는 두 가족의 사회적 결합이기도 하다. 사회에 따라 개인적 결합에 강조를 두는가 하면 가족간의 결합이라는 점을 더 중시하기도 한다. 개인적 결합을 강조하는 사회에서는 개인의 의사가 혼인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이 되며 혼례가 그리 중요시되지 않고 절차도 간단하다. 반면 혼인의 가족적 결합을 강조하는 사회에서는 두 개인의 의사보다는 가족의 의사가 강하게 반영되고 의례 자체를 중요시하여 격식을 따라야만 혼인이 인정된다. 특히 동양에서는 이러한 혼인이 지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혼례는 크게 두 영역으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혼례식만을 말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양가가 혼담을 건네기 시작하면서 비롯되는 혼인과 관계된 모든 행위를 말한다. 현재 혼례식은 많이 변화하였지만 넓은 의미에서의 혼례는 그 기본구조가 변하지 않고 그대로 지속되고 있다.


혼례의 절차

혼례의 절차는 예서에서 말하는 것과 실제의 관행과 차이가 있다. 예서에서는 의혼(議婚), 납채 (納采), 납폐(納幣), 친영(親迎)으로 나누어 지는데 반하여 실제의 관행에서는 의혼, 대례(大禮), 후례(後禮) 등으로 나누어진다. 예서에서의 혼례가 이상적인 모델이라면 실제의 관행은 실제적인 모델이다.

(1)의혼
양가가 중매인을 통해 상호의사를 조정하기 시작한 때부터 대례를 거행하기 이전까지의 절차를 의혼이라고 한다.

    ① 납채
    양가가 중매인으로 하여금 혼인의 의사를 전하고 여자 쪽의 허가를 기다린 다음, 처음으로 신랑 측 혼주가 예서에 있는 서식에 따라 신부집에 편지를 보내는 것을 말한다. 서식에 주소, 관직, 성명을 적고 간단한 문구로 혼인을 하게 되어 기쁘다는 것을 전한다. 이 때 신랑집에서는 납채서를 써서 아침 일찍 사당에 고한다. 납채서가 신부집에 보내지면 신부쪽 혼주가 대문 밖으로 나와서 안으로 맞아들여 납채서를 받아 북향으로 재배한 다음 사당에 고하고 답서를 전달한다. 신랑집에서는 답서를 받으면 또다시 사당에 고한다.

    예서의 이러한 절차에 해당하는 실제의 관행은 중매인을 통하여 사주를 보내는 것이다. 사주는 사성, 주단, 단자라고도 한다. 양가에서 중매인을 통하여 의사를 교환한 뒤 선을 보아 혼인을 하기로 결심한 뒤 처음 보내는 서신이 사주이다. 사주에는 신랑의 생년월일을 간지에 적고, 그것을 다섯 번 접에 봉투에 넣는다. 봉투의 앞에는 '사주' 또는 '사성'이라고 쓰고 뒷면에는 '근봉(謹封)'이라고 쓴다. 이것을 싸릿대에 쪼개어 끼우고 양끝을 청홍실로 묶은 다음 빨간 보자기에 싸서 신부집에 보낸다. 신부집에서는 상 위에 빨간 보자기를 덮고 혼주가 정중하게 사주를 받아서 놓는다. 혼인을 거절 하려면 사주를 받지 않아야 하며 사주를 받은 뒤에 혼인을 거절하면 이혼이 된다. 여유가 있는 집은 사주를 받는 날 떡을 해서 잔치를 한다.

    ② 연길
    사주를 받은 신부집에서는 신랑집에 택일단자를 보낸다. 이것을 연길이라고 하는데 속칭 날받이 라고도 한다. 택일단자는 전안(奠雁: 신랑이 신부집에 가서 기러기를 전하는 것)할 연월일시와 납폐할 연월일시를 기입한 단자로서 따로따로 기입하기도 하지만, 전안 일시만 쓰고 납폐 일시는 '동일선행'이라고만 쓰는 경우도 있다. 격식을 따지는 집에서는 전안, 납페일시 외에 신랑, 신부가 보아서는 안 될 사람의 간지, 그리고 앉아서는 안 될 방위 등을 기입하기도 한다. 택일단자는 봉투에 넣어 봉투 겉에 '연길'이라고 쓴 다음 중매인 또는 복 많은 사람편으로 신랑집 에 보낸다. 택일단자에 허혼서를 동봉하기도 한다. 연길을 받은 신랑집에서는 잔치를 하기도 한다. 지방에 따라서는 신랑집에서 신부집으로 택일단자를 보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맞택일'이라고 한다.

    ③ 송복
    송복이란 신랑집에서 신부집에 예물을 보내는 것을 말한다. 이것을 '봉치' 혹은 '짐보내기'라고도 한다. 예서는 이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고 일부 지방에서만 행해지는 절차이다. 전라도 지방의 예를 보면, 날을 정하여 신부 옷감, 이불, 솜, 명주, 광목, 패물, 술, 떡을 싸서 한짐 을 만들고 이것을 모두 목록에 적어 신부집에 보낸다. 이 날 신부집과 신랑집에서는 친척이 모여 잔치를 한다.

    ④ 납폐
    예서에 의하면 납폐란 납폐서와 폐백을 신부집에 보내는 의식을 말한다. 함 두 개에 각각 납폐서와 납폐를 넣어 신부집에 보내면, 신부집에서는 상위에 받고 북향재배한다. 그리고 답서를 신랑 집에 보낸다. 납폐서의 서식은 납채와 유사하고 폐백으로는 붉은 비단과 푸른 비단을 보낸다. 함 에 넣는 물건은 지방과 사회계층, 빈부에 따라 다르지만  반드시 넣는 것은 신부의 상하의 두벌과 패물, 혼서지이다.
    혼서지란 일종의 혼인문서로 위에서 말한 납폐서를 말하며 '예장지'라고도 한다. 함은 흔히 '함진애비'라 해서 하인에게 짊어지게 하여 초행 전날 보내거나 초행의 전안의례를 올리기 전에 전하기도 한다. 지방에 따라서는 첫 아들을 낳은 사람이 함진애비가 되기도 한다. 함을 받을 때는 마루에 상을 놓고 그 위에 빨간 보자기를 덮은 뒤 받기도 하고 상 위에 시루를 놓고 그 위에 받아 얹기도 한다. 함을 받는 사람은 신부의 어머니나 복많은 여인이 받기도 한다. 함을 받은 뒤 바로 안방으로 가져가 깔고 앉으면서 "복 많이 들었네"하면서 함에 손을 넣어 먼저 잡히는 옷감이 무슨 색이냐에 따라 부부의 길흉을 점치기도 한다. 그리고 함진애비를 후하게 대 접하여 보낸다.

(2) 대례
의혼을 절차를 거쳐 신랑이 신부집에 가서 행하는 모든 의례를 말한다. 즉 초행과 전안지례, 교배지례, 합근지례, 신방, 동상례가 여기에 포함된다.

    ① 초행
    신랑과 그 일행이 신부집에 가는 것을 초행걸음이라고도 한다. 신랑 일행에는 상객, 후행이 포함 되며 때로는 소동이라 해서 어린이 2명이 끼기도 한다. 상객은 조부가 계시면 조부가 되나 여의치 않으면 아버지나 백부, 장형이 되기도 한다. 후행은 근친 중 2,3명이 된다. 신랑 일행이 신부집 마을에 도착하면 신부집에서는 안내인(인접 또는 대반이라 한다)을 보내 일행을 정방에 맞이한다. 정방은 지방에 따라서는 노점, 주점, 사초방이라고도 하는데 신랑이 온 방향에서 신부집을 지나지 않는 집의 방향이어야 한다. 신랑 일행이 정방에 들면 요기상이 나온다. 간단한 요기가 끝나면 신랑은 사모관대를 하고 때에 맞추어 예를 행할 신부집으로 향한다. 신부 집을 들어설 때, 부정을 퇴치하는 뜻에서 짚불을 놓아 신랑이 그것을 넘어가도록 한다.

    ② 전안지례
    신랑이 신부의 혼주에게 기러기를 전하는 의례를 말하며 신랑이 신부집에 들어가서 처음 행하는 의례이다. 전안지례를 위해 신부집에서는 미리 대문 안 적당한 곳에 멍석을 깔고 병풍을 두른 앞 에 작은 상을 놓고 상위에 홍보를 덮어놓는다. 이 상을 전안상이라고 하며 이것을 포함한 모든 시설을 준비해놓은 곳을 전안청이라 한다. 신랑이 신부집에 들어오면 전안청에 안내된다. 신랑이 전안상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상위에 나 무로 만든 기러기를 놓고 읍한 다음 일어서서 네 번 절한다. 신랑이 절을 하는 사이에 신부의 어 머니는 기러기를 치마로 받아들고 신부가 있는 안방으로 던진다. 이 때 나무로 만든 기러기가 누 우면 첫 딸을 낳고 일어서면 첫 아들을 낳는다고 전한다. 이와같이 전안지례는 기러기와 같이 의 리를 지키겠다는 서약의 뜻을 지닌다.

    ③ 교배지례
    교배지례란 신랑과 신부가 마주보고 교배하는 의례이다. 전안지례를 끝낸 신랑은 대례상 앞으로 안내되어 동쪽에 선다. 신부는 원삼을 입고 손을 가린 한삼으로 얼굴을 가린 채 수모의 부축을 받아 신랑과 마주선다. 신랑이 대례상에 나온 뒤 신부와 마주서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왜냐하면 신랑이 신부집에 들어오는 것을 보고 비로소 머리를 얹기 때문이다. 신랑 신부가 마주서면 먼저 신부가 두 번 절하고 답례로 신랑이 한 번 절한다. 다시 신부가 두 번 절하면 신랑은 답으로 한 번 절한다. 이렇게 하면 교배지례는 끝난다. 교배상 위에는 촛대, 송죽, 장닭, 쌀, 밤, 대추, 술잔 등이 놓여진다. 지방에 따라서는 송죽 대신 꽃을 놓고 시루에 기름종 지를 얹고 불을 피우거나 용떡이라 하여 가래떡을 둘둘 말아놓기도 하며 봉황이라 하여 문어포를 오려 봉황을 만들어 얹기도 한다.

    ④ 합근지례
    신랑과 신부가 서로 술잔을 나누는 의식을 합근지례라 한다. 교배지례가 끝나면 수모가 상에 있 는 표주박 잔에 술을 따라 신부에게 주어 약간 입에 대었다가 다시 받아서 신랑에게 주면 받아 마신다. 답례로 신랑측이 다른 표주박에 술을 따라 신랑이 입에 대었다가 신부에게 주면 신부는 입에 대 었다가 내려놓는다. 이렇게 두 번 반복한 후 셋째잔은 서로 교환하여 마신다. 합근지례는 술을 교환하여 하나가 된다는 의식이다. 즉 지금까지 속해 있던 사회적 관계에서 새 로운 관계를 맺게 되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행위이다.

    ⑤ 신방
    합근지례가 끝나면 신랑과 신부는 각각 다른 방으로 간다. 신랑은 사모관대를 벗고 신부집에서 새로 만든 도포 또는 두루마기로 갈아입는다. 이것을 '관대벗김' 또는 '관대벅금'이라 한다. 그리고 나서 신랑은 큰 상을 받는데 상에는 손을 대는 시늉만 하고 물린다. 큰 상의 음식은 그대로 광주 리에 담아서 신랑집에 보낸다. 신랑집에서는 이 음식을 보고 신부집의 음식솜씨를 알 수 있게 된 다.
    저녁때가 되면 신방을 꾸미는데 신부집 안방을 신방으로 하거나 더 나은 방이 있으면 그곳을 신 방으로 쓴다. 신랑이 신방에 먼저 들어가 있으면 혼례복을 입은 신부가 들어온다. 이어 주안상이 들어오는데 이 상에는 술과 간단한 안주를 놓는다. 주안상의 술을 나눈 다음, 신랑은 신부의 족두리와 예복을 벗긴다. 족두리는 반드시 신랑이 풀어주어야 한다. 이 때 '신방지킨다' 혹은 '신방 엿보기'라 하여 가까운 친척들이 신방의 창호지를 뚫어 엿본다. 촛불을 끄면 모두 물러난다. 촛불을 끌 때에는 반드시 신랑의 옷깃으로 바람을 내어 꺼야 한다. 입으로 불어 끄면 복이 나간다고 전한다. 첫날밤을 지낸 이튿날 아침이면 신방에 잣죽이나 대례상에 얹어놓았던 용떡으로 끓인 떡국을 가져온다. 그다음 처음으로 장인과 장모에게 절을 하고 가까운 친척에게도 인사를 한다.

    ⑥ 동상례
    점심때를 전후하여 신부집의 젊은이들이 모여앉아 '신랑다루기'를 하는데 이것을 동상례라 한다. 신랑에게 답하기 어려운 질문을 해서 그 답이 신통치 않으면 신랑의 다리를 끈으로 묶어 힘센 사 람이 일어서서 짊어지거나 대들보에 매어 발바닥을 방망이나 몽둥이로 친다. 신랑이 소리를 지르 면 장모가 나와 말리고 음식대접을 한다. 양반집에서는 신랑에게 시를 읊게 하거나 하여 신랑의 학식과 지혜를 떠보기도 한다.

(3) 후례
혼례의 중심인 대례가 끝나면 신부가 신랑집으로 오는 의식과 신랑집에 와서 행하는 의례가 남는 다. 이러한 의례들을 후례라 한다.

    ① 우귀
    신부가 시집으로 오는 것을 '우귀' 또는 '신행'이라고 한다. 예서에서는 당일로 우귀하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실제 혼례에는 당일우귀도 있고 3일 후에 시집으로 가는 3일우귀도 있다. 이밖에 며칠 또는 몇 달만에 때에 따라서는 해를 넘기기도 하는데 달을 넘기는 것은 '달묵이' 해를 넘기는 것을 '해묵이'라고 한다. 신부가 가마를 타고 갈 때에는 가마 위에 호피를 얹고 신부의 방석 밑에는 목화씨와 숯을 깐다. 길이 먼 경우 종이쪽지를 몇 개 가져가면서 개울을 건너거나 서낭당을 지날 때마다 하나씩 던져 잡귀를 피했다고 한다. 신부 가마가 신랑집에 가까이 오면 사람들이 나가 목화씨나 소금, 콩, 팥 등을 던져서 잡귀를 쫓는다. 또는 대문에 짚풀을 태워 건너오도록 하여 잡귀를 쫓는다. 신부 가마가 대문을 들어서면 대청 앞에 가마를 세우고 신랑이 가마의 문을 열어 신부를 맞는다. 이어 가마 위에 얹었던 호피를 지붕에 던져올려 신부가 도착하였다는 것을 표시한다.

    ② 현구례
    신부가 시부모와 시가 사람들에게 절을 하는 것으로 '폐백'이라고도 한다. 신부집에서 장만해온 닭찜, 안주, 밤, 대추, 과일 등을 상 위에 차려놓고 술을 따라 올리며 절을 한다. 절을 받는 순서 는 시조부모가 계셔도 시부모가 먼저 받고 그다음 시조부모가 받는다. 어른들은 절을 받으면서 예물을 주거나 대추나 밤을 치마 밑에 넣어주면서 축원을 한다. 다음날 아침, 신부는 일찍 일어나 단장을 하고 시부모에게 문안인사를 올린다. 시집온 지 3일간은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데리고 가까운 친척집에 다니면서 인사를 시킨다.

    ③ 근친
    신부가 시집에 와서 생활하다가 처음으로 친정에 가는 것을 말한다. 요즈음에 와서는 구식혼례에 서도 우귀한 지 1주일만에 근친을 가지만 옛날에는 신부가 시가에서 첫 농사를 짓고 직접 수확한 것으로 떡과 술을 만들어 가지고 근친을 갔다. 근친 때는 신랑이 동행하며 이때 장모가 사위를 데 리고 친척집을 다니며 인사를 시키고 친척들은 식사대접을 한다. 신부가 근친을 다녀와야 비로소 혼례가 완전히 끝난 것이 된다.

서울의 전통혼례풍속
 

서울의 전통 혼인풍속은 다른 지방에서는 볼 수 없는 특징들을 가지고 있다. 서울은 조선의 도읍으로 왕의 친척과 높은 지위의 관리들이 많이 살고 있었다. 이들을 통해 왕궁의 풍속이 퍼져나갔고, 공주나 옹주들은 거의 궁중의 풍속을 그대로 따랐기 때문에 서울의 혼인풍속은 매우 호화찬란했다. 또한 중국과 외교, 상업의 거래가 빈번한 국제도시여서 중국의 문물과 풍속의 영향도 많이 받았다. 서울의 혼인풍속은 특히 절차와 사용되는 물품에서 차이를 보였다.

서울에는‘삼일대반’이라는 혼인절차가 있었다. 혼례식을 마치고 신랑과 신부는 각자 따로 신랑의 집으로 간다. 신랑은 신부집에서 해준 새 옷을 입고 가고, 신부는 따로 신랑의 집으로 갔다. 신부는 신랑의 집에 가서 폐백을 올린 다음 시부모 앞에서 머리를 풀고 쪽머리를 올렸다. 그러면 시부모는 신부에게 선물을 주고 크게 차린 상을 받는다. 이런 의식을 마치면 신부는 다시 신부의 집으로 돌아간다. 신랑도 신부집에서 마련해 준 말을 타고 신부는 집에 갔다. 이렇게 해서 신부의 집에서 첫날밤을 보내게 된다.신랑은 이튿날 장인장모에게 절을 한 다음 다시 본가로 간다. 이렇게 하기를 3일이 지나서야 비로소 신부가 시집으로 완전히 들어갈 수 있었다. 이것을‘삼일대반’이라 했다. 그동안 신부는 시댁의 가족들에게 일일이 문안편지를 보내 올리고, 신부가 완전히 시집에 들어갈 때는 신부어머니가 사돈부인에게 문안편지를 보냈다.이런 풍습은 서울에서만 볼수 있었던 풍습이다.

혼인용품에서도 서울만의 풍습이 많았다. 보통 신랑집에서 보내는 예물인 납폐에는 청홍색의 비단 두필을 보냈는데 서울에서는 중국의 영향으로 사슴가죽을 두 장 보냈다. 또 납폐를 담은 함을 보낼 때도 다른 지방과 달리 횃불과 청사초롱을 밝혀 앞장서게 했다. 또 신랑이 초혼인지 아닌지에 따라 혼례복의 색이 달랐다. 초혼일 때는 빨간 옷을 입고 두 번째일 때는 검은 옷을 입었다. 혼례상위에 불을 밝히는 초는 용(龍)모양의 촛대에 꽂았고 음식도, 밤, 대추 외에 산자, 떡, 국수를 올렸다.

신부의 혼례복에는 활옷과 원삼이 있다. 활옷은 궁중의 복식으로 왕비나 공주·옹주등이 입는 가례복으로 모란꽃, 연꽃 등의 화려한 꽃무늬와 더불어 장수와 길복(吉福)을 의미하는 물결, 바위, 불로초, 어미봉, 새끼봉, 호랑나비 등의 수와 이성지합(二姓之合) ·만복지원(萬福之源) ·수여산(需如山) ·부여해(富如海) 등의 문자를 수놓아 인간의 소망을 기원한다. 원삼은 조선조 여인의 일반예복이었는데, 궁중에서 황후는 황원삼, 왕비는 홍원삼, 비빈은 자적원삼, 공주·옹주는 초록원삼이었고, 반가(班家)에서는 초록원삼이었다.

이러한 원삼은 혼례때 주로 반가(班家)에서 혼례복으로 입었으나 일반 평민도 혼례 때에는 초록원삼을 입고 혼례를 치룰 수 있도록 허락을 하기도 하였다.